■입병이 잘 나요■

입안에 염증이 생기는 것을 구내염(口內炎)이라고 한다. 혀에 생기면 구설염(口舌炎), 입술에 생기면 구순염(口脣炎) 또는 구각염(口角炎)이라고 한다. 이러한 염증에는 두 가지 형태가 있다. 입속의 점막이 거칠어지고 빨갛게 붓는 카타르성 구내염과 입안의 점막에 궤양이 생기는 아프테성 구내염이 있다. 구내염은 고질적인 질병이다. 한 번 발생하면 치료는 되나 재발한다.

구내염

혹자는 심장에 열이 있어 구내염이 발생한다고 한다. 구내염이 발생하는 원인은 바이러스의 감염과 스트레스 등 몇 가지를 꼽지만 정확한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대개는 몇 일 지나면 자연치유된다. 그래서 큰 질병으로는 취급하지 않는다. 그러나, 당사자는 매우 고통스럽다.

심하면 말을 하기가 힘들고 밥을 먹기가 어려울 정도로 아프다. 궤양으로 함몰된 부분이 클 경우 쉽게 낫지 않는다.

내가 아마추어이지만 체질연구를 하니까 나에게 더러 묻는 사람들이 있다. “입병이 잘 나는데 어떻게 하면 돼요?” “입안에 뭐가 잘 나는데 뭘 먹어야 날까요?”

구내염은 완치는 어려운 것 같다. 그렇다면 병을 잘 다스리는 것이 차선이 아니겠는가? 나는 아래와 같이 구내염 다스리는 방법을 제시한다.

1.몸에 충분한 휴식을 준다. 몸이 피로하면 여지없이 구내염이 재발한다. 일단은 몸을 피로하지 않게 해 주는 것이 상책이 아닌가 생각한다.

2.비타민 B군을 충분히 섭취한다. 구내염은 비타민 B2와 B6가 부족하면 발생한다고 한다. 비타민 B군이 풍부한 생선류(일부를 제외하고는 모든 체질에 적합함), 돼지고기(양체질)와 소고기(음체질)를 적당히 먹으면 구내염의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된다.

특히, 돼지고기가 좋다. 삼겹살이나 족발 등 돼지고기를 배부르게 먹고 자고 일어나면 구내염이 많이 아물어 없어진다. 소수의 음체질에겐 돼지고기가 맞지 않으나, 그래도 돼지고기를 먹으면 효과가 좋다.

3.감을 먹으면 함몰된 궤양이 빨리 아문다. 감은 열을 내리고 상처를 아물게 하는 작용이 있다. 감이나 단감을 먹으면 구내염도 빨리 아물어 없어진다.

4.궤양이 심해서 식사하기가 곤란할 경우에는 무를 먼저 먹으면 통증이 가라앉는다. 양체질은 열무나 무청, 음체질은 무뿌리나 열무를 이용하면 된다.

5.술은 가급적 금한다. 지나친 음주는 구내염을 발생시키고 악화시킨다.